최지연+박호빈_난리블루스

창무회예술감독 최지연과 제로포인트모션 대표 박호빈 두 중견안무가의 공동창작으로 선보이는 작품이다. 짙은 연극적인 색채, 탄탄탄 연출력으로 유명한 두 안무가의 조합이 관전 포인트. 끝없이 복잡한 관계를 형성하며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은 작품제목처럼 난리블루스 그 자체이다. 관계를 끊으려고 하면 더 얽혀버리는 세상 속에서 스스로를 지켜내는 방법을 보여주고자 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