더파크댄스_A freak with a twisted wrist

부산대학교 무용학과 교수이자 더파크댄스를 이끌고 있는 안무가 박근태는 춤은 무엇보다 쉬워야 한다고 말하며 춤의 이미지와 이야기로 주제에 접근하여 관객의 이해도를 높인다. 이번 작품은 ‘춤’에서의 몸은 무용수의 등이 얼굴이 될 수도 있고, 전체가 곧 하나가 될 수도 있는 규정되어지지 않은 것이라는 주제로 무용수의 움직임을 통해 상징적 이미지의 확장을 드러내고자 한다.